조기정신증

/조기정신증
조기정신증2019-06-14T15:38:54+09:00

조기 정신증이란? 

조현병을 비롯한 정신병적 장애는 청소년 및 청년기에 발현하여 삶 전반에 걸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질병에 대한 부담이 크고 손상이 큰 병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러한 정신병적 장애는 뚜렷한 정신 증상이 나오기 전 약 2년 또는 5년 동안 전구 증상을 나타내는 시기가 있는데 이를 조기 정신증이라고 하며 이 기간 동안 적절한 치료와 교육을 받게 된다면 병의 회복을 돕고 만성적인 결과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이에 따라 최근에 스트레스에 취약한 청년층을 대상으로 여러 정신건강의학적 평가 및 개입을 실시하고 있고 실제적으로 정신질환의 발병 위험도를 감소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청년시기는 학업, 진로, 대인관계 등의 인간발달에 중요한 시기입니다. 이 시기에 병이 발병하는 것을 막아 사회적으로 건강한 구성원으로서 역할을 하기 위해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조기 정신증의 원인

정신증의 발생 원인에 대해 많은 이론들이 있으나 명확히 밝혀져 있지는 않습니다.

생물학적인 측면에서는 뇌의 도파민 등의 신경전달물질의 문제가 알려져 있습니다.
청년층(남자 약 16 – 25세, 여자 약 16 – 35세)은 이와 같은 생물학적 요인으로 정신증의 증상을 경험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환경적인 요인으로는 스트레스의 경험, 약물과 알코올 남용, 취약성을 촉진시킬 수 있는 환경적 자극 및 변화 등이 있습니다. 조기정신증은 생물학적인 취약성의 요인과 환경적인 위험인자의 상호작용(biopsychosocial model)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으며 개인에 따라 각 요인이 영향을 미치는 정도에는 차이가 있습니다.

조기 정신증의 특징

  • 주의 집중이 안 되고 멍하거나 혼란스러워진다.
  • 주변의 일들이 나와 관련된 느낌이 든다.
  • 사소한 말들을 넘길 수가 없고 주변 소음, 소리에 민감해진다.
  • 다른 사람의 말이 메아리처럼 들린다.
  • 학업이나 일에 대한 흥미가 감소 되었다.
  • 철학이나 종교에 대해서 지나치게 몰두 되어있다.

조기 정신증의 경과

조기정신증은 조기진단과 치료 시, 증상의 회복이 가능하며 기능 저하를 막을 수 있습니다.
빠른 약물치료와 정신사회적 개입 통해 뇌기능 손상을 막고 회복할 수 있습니다.

조기정신증은 발병과정에서 회복과정까지 3단계로 나뉩니다.

1
단계

전구기

  • 사회적 생활의 위축 및 대인관계 기피
  • 직장이나 학교생활의 부적응
  • 의욕저하, 우울감, 불안
  • 강박적 사고, 소음에 민감
  • 적절한 처치로 조현병으로 발전하는 것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2
단계

급성기

  • 의심과 예민함이 망상적 수준으로 심해지고, 낯선 소리가 환청으로 발전하는 등 병적인 수준의 정신증적 증상이 분명히 나타나는 시기입니다.
  • 약물치료를 최대한 빨리 시작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 때로는 입원치료가 필요합니다.
3
단계

회복기

  • 조기정신증 대부분은 적절히 대처할 경우 치료가 되며, 회복하게 됩니다.
  • 회복양상은 사람마다 다르지만 조기치료와 유지치료가 좋은 예후 인자입니다.
  • 꾸준한 통원 관리가 중요합니다.
  • 정신건강복지센터와 연계한 사회재적응 훈련이 필요합니다.​

조기 정신증의 신호

생각의 
변화
변화
  • 사람들의 행동이 신경 쓰이고 의심이 많이 생긴다.
  • 집중하기 어려움
  • 한두 가지 생각에 집착함
  • 생각이 끊임없이 이어짐
  • 생각이 자신의 것이 아닐 수도 있겠다고 느껴짐
  • 감시당하는 것 같다고 느낌
  • 생각이 조종당할 수도 있겠다고 걱정함
  • 누군가 자신에 대해 이야기하거나 비웃을 것이라고 생각함
  • 자신이 다름 사람일 수도 있겠다고 생각함
감정의 
변화
변화
  • ‘이유 없이 짜증이 많이 나고 불쾌한 기분이 지속된다.’
  • 기분이 우울하거나 가라앉음
  • 필요없다거나 무력하다고 느껴짐
  • 혼란스럽고 어리둥절하게 느낌
  • 고집이 세지고 간단한 요구도 거절함
  • 매우 흥분됨
  • 쉽게 화를 내거나 짜증을 냄
  • 긴장되고 무섭거나 걱정이 됨
  • 특별한 이유 없이 웃거나 우는 일이 많아짐
  • 가족들이 멀게 느껴짐
신체 행동의 
변화
변화
  • ‘집중하기 힘들고 기억력이 나빠지는 것 같다.’
  • 잠을 이루지 못하거나 설침
  • 식사를 전보다 적게 하거나 폭식함
  • 통증을 느낌
  • 피곤하고 에너지가 저하됨
  • 내 신체가 잠시 변형되는 느낌
  • 자신이 말하는 내용을 따라가기 어려움
  • 무질서하게 말하고 특이한 단어들을 많이 씀
  • 전과 다르거나 특이하게 행동함
  • 성적인 내용에 대해 개방적이고 노골적임
  • 활동량이 줄어들고 조용해짐
  • 행동이 느려져 보임 외모와 위생에 신경 쓰지 않음
  • 지나치게 밀어붙이거나 공격적임
지각(감각, 느낌)의 
변화
변화
  • ‘들리는 소리가 평소보다 예민하고 크게 들린다.’
  • 청력이 민감해지면서 소리가 매우 크고 날카롭게 들림
  • 내 내면의 목소리가 다른 사람이 내게 이야기하듯 들릴 때가 있음
  • 다른 사람들은 듣지 못한 말을 들음

안내

조기 정신증은 만성적인 질환으로 가는 질병의 사전경과를 의미하는 노란 신호등과 같습니다.노란 신호등은 주변을 잘 살피고 대비하는 신호등의 역할을 하게 되는데 조기 정신증을 단순히 정신력이 약해서라고 이해하는 것이 아니라 여러 원인에 대해 평가하고 조기에 대처하는 것이 필요할 것입니다.

출처

• 지역사회 기반의 조기정신증 발견, 평가 및 배치 시스템분석(Korean J Schizophrenia Res Vol. 16. 1,l 2013)
• 조기 정신증의 평가 및 예방과 치료적 접근( 더 닥터, ⑫ 조기 정신증의 평가 및 예방과 치료적 접근) (http://www.thedoc.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320)
• 정신증 초기, 마음의 진찰이 필요한 이들을 위한 안내서. 광주광역정신건강증진센터
• 서울시정신건강증진센터 – SEMIS(http://semis.blutouch.net/index.asp)
• 대한신경정신의학회